(AI 기업人)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 "AI가 그린 그림 17점이나 판매돼 예술로도 인정받고 있어요"

관리자
2020-01-30
조회수 581

▲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가 메트로신문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AI가 그린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은 펄스나인의 이메진AI와 두민의 첫 번째 협업작인 'Commune with...'의 드로잉 작품. /손진영기자 son@


인공지능(AI)이 사람을 대체할 수 없는 유일한 직업으로 꼽히는 게 창의적인 작업을 하는 예술인이다.

하지만 AI가 빠른 속도로 미술 분야에 진출해 화가와 협업하거나, 혼자만의 미술작품을 내놓고 있다. 

이는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마찬가지로, 국내 최초 AI 미술 전문업체인 펄스나인은 지난 10월 말 AI 아트갤러리 '아이아'를 오픈했다. 

이 공간에서 AI 작가가 그린 미술 작품을 판매하는데 기대 이상의 성과를 올리고 있다.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는 "AI 갤러리에서 17점의 그림을 판매했는데, 사람과 협업한 작품이 아닌 AI가 단독으로 그린 작품만도 10점이 넘게 판매됐다"며

 "20만원에 팔린 작품도 있지만, 300만원인 작품을 사가신 분도 계신데, 주로 AI 기술에 호감을 가진 젊은 층이 

싼 값에 작품을 소유하는 만족감으로 구입한다"고 말했다.


▲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가 메트로신문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AI가 그린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손진영기자 son@


박지은 대표는 동덕여자대학교 산업디자인과를 졸업한 후 CJ ENM 홍보·마케팅 담당으로 일한 후 네이버 해피빈에서 프로덕트 매니저(PM)로 활동했다. 

IT 업무를 하며 기술에 매료돼 서울과학종합대학원에서 빅데이터 MBA 과정을 공부했다. 세무 챗봇으로 석사 논문을 내고 AI 챗봇을 개발하던 중 서울시에서 

R&D 비용으로 1억2000만원을 지원받은 게 펄스나인을 창업한 계기가 됐다.

박 대표는 "그림을 그리는 AI의 모체가 나온 것은 엔비디아에서 주관하는 AI 컨퍼런스의 쇼케이스에 소개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을 시작한 지 1년 반 정도가 지나 2018년 3월 AI로 그림을 그리는 앱을 안드로이드, 아이폰(iOS) 버전으로 선보였다. 

"그림을 그릴 때 스타일 트렌스퍼 기술을 활용하는 데, 당시 지렁이 같은 선이 생기는 노이즈가 있었어요. 

동양인의 사진을 올리면 눈, 코, 입이 날아가는 문제가 생겨 나중에는 강아지, 고양이 반려동물용으로 활용했어요." 

이 기술로 무엇을 할지 고민하다 웹툰을 채색하고 그림을 그릴 수 있는 AI 디지털 이미징 솔루션 '페인틀리'를 정식으로 선보였다. 

"해외에서 AI가 그린 그림이 4억9000만원에 팔리는 걸 보고 우리도 그림을 팔면 재무적으로 나아지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플랫폼 기업 등을 찾아갔고, 온라인 아트 플랫폼업체인 아트투게더에서 지분 투자형으로 같이 판매하자고 제안했어요." 


처음부터 AI 작가가 그린 그림을 단독으로 팔기보다 유명 작가와 협업을 통해 그림을 그리는 방안을 떠올렸다. 

그 때 아트투게더의 제안으로 독도 그림 채색화를 '주사위 그림'으로 유명한 두민 작가와 AI가 같이 그리는 것을 기획한 것. 

"두민 작가는 시대의 흐름이라면 다른 사람보다 먼저 해보겠다며 적극 나섰어요. 

두민 작가가 서양화만 하다 보니 동양화는 해본 적이 없는 미지의 영역이라 AI가 동양화를 담당하게 했어요. 

그림이 나왔을 때 저희가 기대했던 것 이상이어서 깜짝 놀랬어요." 프로젝트성으로 독도 그림을 그린 AI를 창의를 한다는 의미에서 '이메진 AI'로 이름 지었다. 

"독도 채색화를 경매해 2100만원 펀딩을 받았고 독도 관련 재단에 기부했어요. 독도 드로잉화도 1000만원을 목표로 펀딩했는데, 1주 빠르게 마감이 됐어요."

그는 "아직까지 AI 스타트업들 중에 수익을 내는 곳이 많지 않은 데 그림 AI는 다른 분야보다 빠르게 수익을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박지은 펄스나인 대표가 메트로신문과 가진 인터뷰를 통해 AI가 그린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은 '경계'라는 주제로 두민 작가가 그린 서양화와 AI가 그린 추상적인 드로잉을 모자이크처럼 엮은 'The Boundary of Pixel'. /손진영기자 son@


최근에는 이메진 AI가 그림을 좌우 분할해 독도의 여름과 가을을 그린 작품을 갤러리에 전시했는데, 마치 물 위에 물방울이 떨어지는 모습을 연상시킨다. 

가격은 500만~1000만원으로 책정됐다.

"그림 AI 학습을 위해 이미지가 정확하고 노이즈가 끼지 않은 데이터가 필요해 갈매기, 전봇대, 손가락 등을 정리하는 전처리를 하게 되요. 

저희는 그림의 창의성을 위해 갈매기, 전봇대 등 이미지를 20% 노이즈로 집어넣었어요." 일부러 넣은 노이즈가 예술성으로 승화됐다는 것.

'경계'라는 주제로 두민 작가가 그린 서양화와 AI가 그린 추상적인 드로잉을 모자이크처럼 엮은 'The Boundary of Pixel'도 선보였다. 

그는 지난 19일에는 엔지니어가 AI 미술 프로그램으로 그린 그림을 전시한 '엔지니어전'도 개최했다. "순수 엔지니어들이 AI로 그림을 그렸는데, 

임채석 작가는 본인이 개발한 AI 바다로 제주의 바다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렸어요. AI로 그림을 그리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어, 

저희는 아예 '전속 작가 제도'를 만들어 신진작가를 발굴하고 페인틀리 툴도 제공할 계획이에요. 예술가가 의도하지 않은 걸 AI가 보완하도록 할 생각이죠."


박 대표는 오는 3월에서 5월 경 뉴욕에서 AI 신작도 선보일 계획이다. 또 1달에 1번 작품을 소싱해 판매하는 기획전과 경매도 꾸준히 진행할 생각이다. 

"'AI가 그린 그림이 예술이냐 아니냐' 논란이 많아요. 예술로서 인정을 받고 작품이 팔리면 예술이고, 아무도 안 사가면 예술이 아니라고 생각해요. 

저희 그림이 팔렸다는 것은 예술로 인정을 받았다는 것을 증명해요. 이메진 AI는 사람이 되도록 손을 안 데는 창의적인 AI로 발전시키고, 

다른 작품들은 사람의 손을 거치는 협업을 진행할 생각입니다." 


채윤정 기자( echo@metroseoul.co.kr)


기사출처



0 0

HISTORY


2019


○  청와대 영빈관 신년간담회 전시 진행                

○  독도크라우드 펀딩 2건 성공                             

                       -  한국 미술 시장 내 AI Art 미술품 판매 첫 사례                

                                    -  첫 작품 독도 채색화는 독도전시관 및 독도사업에 기부                

           ○  조선일보 등 지면 3회 게재, 칼럼 10회 게재                 

                 -  AI Art에 대한 미술계/공학계 담론 형성                

                                                            ○  온라인 기사 83회, 네이버 메인 3회, 카카오톡 메인 1회 노출, 구글 1회 노출                

     -  온라인상 다수 화제                                      

               ○  AI 아트 갤러리, '아이아' 오픈                                          

                     -  자체 기획전 2회 론칭. 현재까지 약 120명 방문            

○  소마미술관 안녕푸 페인틀리 씬 론칭                

                -  팝업형태 체험결합형 기념 B2C굿즈 사례                 

                                                                                    ○  모두의연구소 딥러닝칼리지3기 비디오부문 멘토링 기업 9개월 코스, 성황리에 마무리                        

                                              ○  뉴립스2019 벤쿠버 크리에이티브 워크샵 포스터 논문 게재(UGl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