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인간·AI 공동 미술 창작물, 대결인가? 상생인가?

관리자
2019-09-27
조회수 58

알파고가 휩쓸고 난 3년, 미술계에 AI 열풍불까
국내 그래픽 AI전문기업 펄스나인과 극사실주의 화가 두민 만남



[서울=뉴스핌] 정태선 기자= 2016년 구글 알파고와 이세돌 9단간 '세기의 바둑대결' 이후 인공지능에 대한 연구가 이어지는 가운데 감성과 창의력을 요하는 미술계에서도 인간과 인공지능을 둘러싼 연구와 도전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018년 10월 인공지능 AI화가 ‘오비우스’가 그린 ‘에드몽 드 벨라미’라는 회화 작품이 미국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예상 낙찰가 1만 달러보다 40배 높은 43만 2000달러(약 4억 9300만 원)에 낙찰되어  화제가 됐다. 

또 올 3월에는 소더비 경매에서 '마리오 클링게만'의 '메모리즈 오브 패서바이'라는 디지털미디어아트 작품이 5만2600달러(약 6300만원)에 낙찰됐다. 이렇듯 세계 각국에서는 AI 창작물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오비우스’를 만든 피에르 푸트렐(Pierre Fautrel) 대표는 "예술계에선 이미 주목받는 트렌드로 거품을 만들어 가고 있지만 AI 아트가 예술계에 전하는 용감하고도 새로운 세계는 그저 새로운 시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뒤샹의 ‘소변기’와 같은 파장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국내에서는 AI 창작물로 인공지능 화가 ‘이메진AI’와 주사위 작가로 알려진 극사실주의 화가 ‘두민’이 만나 ‘독도’를 주제로 공동 작업을 진행했다. 작품명은 교감하다는 의미의 ‘Commune with…’으로, 채색화 1점과 펜드로잉 1점으로 구성된 쌍둥이 작품이다. 이 두 작품은 오는 9월 26일 쇼케이스를 통해 선보이고, 그 중 '채색화'는 기부와 연결된 지분형 투자방식의 펀딩을 진행한다.

두 점의 작품으로 구성된 'Commune with…'는 개별 작품 안에서도 독도 이미지를 수면을 경계로 다르지만 닮은 꼴인 모습으로 작업했다. 지상 독도는 두민 작가가 서양화 기법으로 표현하고 수면에 비치는 독도는 이메진AI가 동양화 기법으로 표현했다. 교차되는 수면 경계선은 두민 작가가 동서양 혼합 표현 후 크리스탈레진을 이용하여 실질적인 수면의 질감이 느껴지도록 코팅작업을 더해 최종 완성했다.

작품 ‘Commune with…’는 오는 9월 26일 미술품 공동 구매 플랫폼 ‘아트투게더’와 모바일 금융서비스 ‘핀크’를 통해 투자에 참여할 수 있다.

이번 펀딩은 누구나 접근이 가능한 공동 구매 방식으로, 향후 미술품 가치 상승시 매각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다. 공동 구매자들은 언제든 자신이 소유한 이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서대문에 위치한 ‘독도체험관’에 공동 구매자들의 명의로 전시된다.

펀딩을 통해 모은 금액은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반크 등 독도관련 단체들에 기부될 예정이다. 펀딩이 오픈되는 오는 9월 26일에는 펄스나인 박지은 대표, 두민 작가, 아트투게더 주송현 아트디렉터가 한자리에 모여 미술관련 종사자, 투자자들과 함께 이번 콜라보 작품의 의미를 설명하는 쇼케이스가 진행될 계획이다.


기사링크

0 0